미야자와 기이치 일본 대장상이 새로운 환율제도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나섰다.

미야자와 대장성은 15일 주일 외국 특파원 협회 강연에서 "엔과 달러
유로화간의 안정성을 향상시킬수 있도록 현행 변동환율제를 대폭 개혁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새로운 환율제도 도입을 제안할 뜻을 시사
했다.

새 제도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는 그러나 독일과 프랑스등 유럽 각국이 환율 변동을 일정폭으로 묶는
환율목표권 제도를 주장한데 대한 일본정부의 지지로 해석된다.

일본의 이같은 입장 표명에 따라 서방 선진 7개국(G7)은 내년 2월 본에서
개최되는 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를 앞두고 환율제도 개혁을 본격적
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미야자와 대장상은 또 "투기세력에 의한 국제금융시장 혼란을 막기 위해
자본이동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며 "헤지펀드에 융자하고 있는
금융기관들이 융자내역을 의무적으로 보고하도록 하고 국제적인 금융감독
협의회를 창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관련, 미야자와 대장상은 선진국들이 국제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아시아 러시아의 금융불안을 초래한 헤지펀드등 투기자금 감시 <>환율
안정 <>금융위기 국가에 대한 자금지원 강화 등 3가지 과제에 역점을 두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국제금융계의 이슈로 떠오른 IMF 개혁과 관련해 미야자와 대장상은
IMF가 위기국의 재정기반을 뒷받침하기 위해 시장에서의 자금조달을 풀어줄
것과 위기국과의 개혁프로그램 협상을 생략한채 즉각자금을 공급할 수 있는
긴급 융자제도를 신설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아시아와 중남미 등이 지역별로 금융안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역내
기금을 창설할 것과 국제통화기금(IMF)의 기능강화를 포함한 금융시스템
안정을 위한 국제적인 체제를 시급히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2월 1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