빔 뒤젠베르그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미국달러의 기득권에
유럽단일통화인 유러가 "의도적으로 도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뒤젠베르그 총재는 13일(현지시간) 뉴욕 이코노믹 클럽에서 강연을
통해 "유러가 주요 국제통화가 될 수밖에 없으나 달러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공격하지는 않을 것이며 어디까지나 시장기능을 통해서
역할을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관련, 국제자본 흐름에서 유럽 통화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81년의 13%에서 95년에는 37%로 크게 증가한 반면 달러는 같은 기간에
67%에서 40%로 감소했다고 두이젠베르그 총재는 강조했다.

뒤젠베르그 총재는 이어 ECB가 <>월.연간 보고서 공개 <>정기적인 정책
연설과 회견 <>연간 4차례의 유럽의회 보고 <>월례 기자회견 등을 통해
"최대한 투명하게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1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