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사찰을 거부하고 있는 이라크에 대한 미국의 공격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빠르면 12일(미국시간)중에라도 공격이 있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미국은 이라크에 대한 응징공격 가능성을 거듭 경고하며 엔터프라이즈
항모전단과 스텔스 및 B-52 폭격기 등을 추가로 급파, 군사행동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이라크도 군사령관들을 긴급 소집,미국 공습에 대한 대비책을 논의했다.

도쿄 등 국제금융시장에서는 곧 미국의 폭격이 시작될 것이란 CBS방송
보도가 전해지면서 달러가 1백21엔대에서 1백23엔대로 올랐다.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은 11일 "이라크가 유엔의 사찰재개 요구를 끝내
외면할 경우 행동을 단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경고했다.

클린턴 대통령은 또 "서방측이 이라크에 대한 대응에 실패할 경우 유엔
안보리의 신뢰성에 큰 손상을 입게 된다"며 군사행동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미국은 현재 엔터프라이즈 항모전단과 스텔스 및 B-52 폭격기 등을 추가로
파견하는 등 걸프지역의 군사력을 계속 증강중이다.

메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도 동맹국들과 이라크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참석을 위한 출국을 하루 늦췄다고
국무부 대변인이 전했다.

외교소식통들은 그동안 미국이 "최후통첩없이 공격에 나설 것"이라고
밝혀온 점과 유엔 요원들이 이 지역에서 완전 철수했다는 점을 들어 언제든
공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이 12일 이라크 공격에 나설 것이라는 CBS방송의 보도로 도쿄
외환시장에서 달러가 급등하는 등 국제금융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일본 은행의 한 외환딜러는 "CBS가 백악관 소식통의 말을 인용, 빠르면
12일 공중폭격이 시작될 것이라고 보도했다"며 "이에 따라 달러가 급등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시장의 엔화환율은 전날 한때 미달러당 1백20.85엔까지 올랐으나 이날
1백23.22엔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미국의 군사공격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라크는 12일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에게 막판 중재를 요청했다.

나자르 함둔 유엔주재 이라크 대사는 영국 BBC방송과의 회견에서 "지금이야
말로 아난 총장이 직권개입, 이라크 정부와 직접 대화할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1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