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은 중간선거 패배를 계기로 빌 클린턴대통령에 대한
탄핵절차를 이달안에 마무리짓는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워싱턴포스트지가
5일 보도했다.

헨리 하이드 하원 법사위원장은 4일 동료 의원들과의 모임에서 탄핵절차를
대폭 축소, 성추문 사건을 수사한 케네스 스타 특별검사만 소환해 증언을
들은 뒤 추수감사절(26일)까지 탄핵조항에 관한 투표를 실시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포스트는 전했다.

클린턴 대통령의 측근 변호사인 버논 조던이나 베티 커리 대통령
개인비서 등 주요 증인들을 소환하지 않고 청문회를 매듭짓는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아예 클린턴 대통령이 모니카 르윈스키와의 성관계를
부인하기 전에 한 증인선서의 의미 등에 관한 법률적 토의와 조사관들의
발표만 듣고 탄핵절차를 종결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포스트는
보도했다.

신문은 이런 움직임은 지난 3일 실시된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예상외로
승리를 거둔 데 따른 양보조치로 분석했다.

이 방안대로라면 지난달 8일 하원 본회의가 의결한 클린턴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는 사실상 이달내에 완전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중간선거의 출구조사에서 유권자의 63%가 탄핵에 반대하고
58%는 청문회를 열지 말고 사건을 종결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으며
49%는 법적인 구속력이 없는 견책조치에도 반대한다는 견해를 표시했다고
포스트는 덧붙였다.

<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bjnyang@aol.co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6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