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베이징에서 개막된 중국공산당 제15기 중앙위원회 제3차 전체회의
(15기 3중전회)를 계기로 중국 지도층의 권력서열에 커다란 변동이
예상된다.

가장 관심을 끄는 사항은 주룽지(주용기) 총리의 서열 상승 여부다.

중국 전문가들은 주 총리가 리펑(이붕)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을 밀치고 당내 제2위의 서열에 오를 것으로 점치고 있다.

"장쩌민(강택민) 국가주석-주룽지 총리"체제가 확고히 굳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대신 리 상무위원장은 3위로 밀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주 총리는 그동안 당내 권력기반을 다져왔다.

그는 특히 금융과 국유기업 행정분야에서 추진되고 있는 개혁작업을
진두지휘하는등 정부 정책을 실질적으로 총괄하고 있다.

반면 리 위원장의 역할은 주 총리의 등장과 함께 눈에 띠게 위축돼 왔다.

이번 회의에서는 또 차세대 후계자로 지목되고 있는 후진타오(호금도)국가
부주석의 서열 이동도 관심 사안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후 부주석이 장 주석으로부터 군사권의 상당부분을
넘겨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중앙군사위 부주석인 장완녠(장만년)이 장 주석과 껄끄러운 관계에
있다는게 후 부주석 부상의 근거다.

후 부주석이 군사권의 일부를 넘겨받을 경우 장 주석은 후 부주석의
업무를 덜어주기 위해 "상하이방(상해방)"의 핵심인 황쥐(황국)상하이시
당위원회서기와 쉬쾅디(서광적) 시장을 중앙무대로 진출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3중전회에서는 인사문제 외에도 국유기업 금융산업 행정분야에 대한
개혁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급증하고 있는 실업 문제, 농촌경제 회생 방안, 지난 여름 발생한 홍수
복구 문제 등이 폭넓게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는 14일까지 계속된다.

< 베이징=김영근 특파원 ked@mx.cei.gov.c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1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