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경영에 "메스 커스터마이제이션(Mass Customizatioon.대량 주문생산)
혁명"이 일고 있다.

"메스 커스터마이제이션"은 고객의 소비욕구를 완벽하게 충족시킬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신속하게 만들어 최단 시일내 공급하자는 개념.

이를 위해 인터넷 등을 이용, 고객과의 1대1 대화를 통해 주문을 받고
이에따라 생산, 배달하게 된다.

인터넷 데이터베이스(DB) 컴퓨터이용디자인(CAD).컴퓨터이용생산(CAM) 등
디지털기술이 발달하면서 미국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첨단기술과 소비패턴의 다양화 추세가 어우러져 창출된 경영방식이다.

"메스 커스토마이제이션"의 대표적인 사례는 미국의 델컴퓨터사다.

이 회사는 인터넷으로 고객의 주문을 받아 컴퓨터 사양을 선택, 공급한다.

고객의 주문을 받으면 관련 업체에 해당 부품을 요구, 이를 조립해
소비자에게 배달한다.

델컴퓨터는 이를 통해 재고를 크게 줄였다.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1백%까지 끌어올릴수 있었다.

델컴퓨터는 이 같은 경영전략이 주효, 전반적인 PC시장 불황에도 불구하고
올 2.4분기 매출액 52% 증가를 기록했다.

IBM과 컴팩도 이 방식을 모방할 예정이다.

청마지메이커인 리바이스도 이 경영기법으로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고객들은 리바이스 홈페이지로 들어가 자신이 원하는 색상 모델을 주문할수
있다.

허리둘레 키 등 신체조건을 제시하면 자기에게 꼭 맞는 청바지가 2주후
배달된다.

리바이스는 7백50가지의 다양한 청바지 모델을 준비해 놓고 있다.

대량생산의 대표적인 업종인 자동차업계에서도 "메스 커스토마이제이션"
바람이 일고 있다.

독일의 BMW는 웹사이트에서 고객의 자동차 사양을 주문받아 제작, 공급하고
있다.

고객의 주문을 DB화,다음 모델개발의 자료로 사용하기도 한다.

이를 통해 자동차 판매비용을 10% 줄일수 있었다.

의약업체도 예외는 아니다.

에쿠민사는 비타민 미네랄 등 소비자가 원하는 영양소 만을 첨가한
약품을 만들어 배달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알약 1알로 필요한 영양소를 고루 섭취할수 있다.

이밖에도 "메스 커스토마이제이션"사례는 얼마든지 있다.

완구업체인 마텔은 대표적인 브랜드인 "바비 인형"을 고객이 스스로
디자인할수 있도록 했다.

세계적인 호텔체인인 리츠칼튼호텔은 투숙 고객들의 취향을 DB화, 세계
어느 곳에서도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메스 커스토마제이션"은 21세기 기업경영의 키워드다.

< 한우덕 기자 woodyha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16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