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국민들이 크게 동요해 달러를 사려는 사람들로 모스크바 거리는
북새통이다.

또 물가폭등을 우려해 물건을 미리 사놓으려는 사람들로 가게에 손님들이
몰리고 있다"

노인호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모스크바 무역관 부관장은 본사와의
긴급 전화 인터뷰에서 모스크바 분위기를 말했다.


-현지상황은.

"국민들이 동요하고 있다.

거리환전소마다 달러를 찾는 사람들로 북새통이다.

암거래상이 몰려있는 드베르크야거리에는 달러를 사려는 사람들이 계속
몰려들고 있다.

정부에서는 환율로 고정시켜 놓았지만 암거래시장에서는 이미 정부의
마지노선인 달러당 9.5루블에 거래되고 있다"


-많이 불안해 하는가.

"물가폭등을 우려한 사람들이 물건을 미리 사놓으려고 하고 있지만 상점
에서는 가격인상을 노려 물건을 안팔고 있다.

광부 군인 등 국가공무원들이 6개월째 월급을 받지 못하고 파업까지
벌이고 있어 상황이 어떻게 번질지 예측할 수 없다.

경우에 따라서는 극도의 사회적 불안현상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현지에서는 3개월뒤 모라토리엄(지불유예)이 풀릴 것으로 보나.

"이곳의 시각은 비관적이다.

3개월 뒤에도 러시아 경제사정이 나아진다는 보장은 없다.

추가로 평가절하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번 사태는 이제 시작단계일 뿐이다"


-국내 업체 동향과 대비책은.

"러시아 진출기업들은 다행히 모두 선수금 거래를 해왔다.

수출미수금은 거의 없다.

다만 15억달러에 이르는 대러 차관의 상환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이번 외환위기로 라면 과자류 피혁의류 등 러시아 수출의존도가 20%를
넘는 10여개 품목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 유병연 기자 yooby@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1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