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폴크스바겐(VW)이 영국 롤스로이스에 이어 프랑스 르노자동차도
인수할 계획이라고 독일 슈테른지가 9일 보도했다.

슈테른은 폴크스바겐이 세계 3위의 상용차 메이커인 르노의 트럭부문에
커다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페르디난트 피히 VW회장은 이전부터 인수.합병 또는 자체 개발을
통해서라도 트럭을 생산할 것이라고 여러차례 밝혀왔다.

슈테른에 따르면 VW이 18기통 엔진을 장착한 트럭 모델을 생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쿠르트 리폴즈 VW 대변인은 "슈테른의 보도내용은 순전한 추측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슈테른지는 VW의 자회사인 아우디도 이탈리아의 스포츠카 메이커인
람보르기니를 인수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이에대해 아우디측은 "람보르기니와 합작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만은
사실"이라며 구체적 인수계획에 대해서는 논평을 거부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1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