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나 인텔등 컴퓨터 거인기업들이 주도하고 있는 시카고
연례 컴덱스쇼에 소규모 기업들이 반짝이는 아이디어 제품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어디반하이테크사는 "CD카드"라는 독창적인 제품을 선보였다.

지갑만한 크기의 직사각형 CD롬인 이 카드는 판촉 직원들이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서 자사 제품을 홍보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제품.

한쪽은 명함처럼 이름이나 그래픽이 인쇄돼 있지만 뒷면은 거울처럼
반질반질하다.

필요한 소프트웨어나 사용지침등을 입력시킨 뒤 필요할 때 컴퓨터로
출력시켜 구매고객들에게 보여줄 수 있다.

RF아이디어사는 기업내부 컴퓨터망 보안장치인 "에어-아이디(AIR-ID)"라는
제품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직원들이 각각 고유의 암호를 입력시켜야 컴퓨터를 작동시킬
수 있던 전통적인 보안방식에서 벗어나 배지로 암호문제를 해결하는
시스템이다.

직원들이 암호가 입력된 배지를 가슴에 달고 사무실에 들어오면 컴퓨터는
3m정도의 거리에서 그 배지를 자동적으로 인식해 암호를 풀고 파일을 볼수
있게 해준다.

사용자가 컴퓨터 앞을 떠나면 컴퓨터는 자동적으로 꺼지며 다른 사람들이
파일에 접근할 수 없도록 한다는 것.

이 배지는 회사 배지로 통합해 사용할 수도 있다.

또 컴퓨터 사용자를 보호하는 용품들도 나왔다.

인지니어스 솔류션스사는 키보드 손목 받침대를 내놨다.

"뤼스트글라이더(WristGliders)"라는 이 제품은 소음 없이 손목을 키보드
앞뒤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해줌으로써 컴퓨터 사용자의 근육피로를 감소시켜
준다.

이 회사의 판촉책임자인 로저 딘은 "직원의 25%가 "팔목터널증후군"이라는
손목병을 앓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팸플릿에서도 볼수 있듯이 내 제품
덕택에 손목 수술을 모면한 친구도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팔 무게가 2-3kg 정도나 나간다"면서 "이 제품은 손에 가해지는
모든 압력을 흡수해 어깨를 편안하게 해준다"고 주장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2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