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통화위기의 여파로 홍콩이 심한 감기를 앓고 있다.

상점마다 대폭세일을 알리는 "최후광감"표어가 어지럽게 붙어있으나 꽁꽁
언 소비는 좀처럼 해빙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부동산 가격마저 작년 10월이후 30%이상 떨어져 부동산을 담보로 대출해준
은행이나 부동산 재벌들을 위협하고 있다.

이에따라 국제금융가 일각에선 홍콩이 자국화폐의 가치를 미 달러화와
연계하는 고정환율제(페그제)를 단념할지 모른다는 소리조차 나오고 있다.

홍콩특별행정구(SAR)는 이같은 경기침체에서 벗어나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 무기가 바로 강력한 내수부양책이다.

최근 발표된 홍콩의 98회계연도(98.4~99.3)예산안은 홍콩당국의 의도를 잘
보여주고 있다.

작년 7월 중국으로의 반환이후 처음인 이번 예산안은 1백36억홍콩달러(약
2조7천억원)에 달하는 사상최대 규모의 감세를 골자로 하고 있다.

세금을 줄여 소비와 투자를 늘려보자는 의도다.

이에따라 소득세율이 16.5%에서 16%로 낮아졌다.

소득세 기본공제액은 10만홍콩달러에서 10만8천홍콩달러로, 기혼자에 대한
기초공제액은 20만홍콩달러에서 21만6천홍콩달러로 상향조정됐다.

기업들에 대해선 법인세율이 16%로 낮아졌으며 중국과 홍콩 양쪽에서
사업하는 기업들에대한 2중과세 부담도 덜어졌다.

또 호텔의 숙박세율은 5%에서 3%로, 출국자에 대한 출국세는 1백홍콩달러
에서 50홍콩달러로 하향조정됐다.

도널드 창 재무장관은"이번 조치로 재정수입이 오는 2002년까지 1천억
홍콩달러정도 줄어들 것이나 내수가 늘어나 경기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또 "고정환율제는 꾸준한 경제성장의 돛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일각의 페그제 포기설을 일축했다.

홍콩당국은 이와함께 향후 4년간 2천3백50억달러(3백4억 미달러)를 사회
간접자본에 투자할 계획이다.

이같은 내수확대책은 중국정부의 정책과도 궤를 같이 하는 것이다.

중국도 향후 3년간 10조위앤(9천7백억달러)을 공공부문에 투자할 방침이다.

이같은 정책적 유사성은 홍콩이 중국과 긴밀한 협력아래 정책을 수립
집행하고 있다는 점을 반증한다.

홍콩의 미래에 대해선 홍콩 재계인사와 이코노미스트들도 밝게 보고 있다.

홍콩경제에서 서비스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아시아 통화절하의
영향이 크지 않다는 점이 주이유다.

홍콩상하이은행의 조지 렁 경제고문은 "홍콩경제에서 서비스 부문이 차지
하는 비중이 82%에 달하며 공산품 생산라인은 거의 중국으로 이전한 상태"
라며 "통화하락후에도 홍콩의 경쟁력은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홍콩 4대 상공회의소의 하나인 헨리 리양 홍콩중화창상연합회장도
"아시아위기로 상반기는 다소 어려울 것이나 하반기부터는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낙관적 견해를 피력했다.

홍콩경제의 장래가 이들의 말처럼 낙관할 수 있을지는 좀더 두고봐야 할
것 같다.

이를 결정짓는 주요 변수는 아시아 통화위기가 언제까지 지속될 것인지,
그리고 홍콩경제를 좌우하는 중국경제가 어떻게 될 것인가에 달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 홍콩 = 강현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