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과 승무원 1백4명을 태운 필리핀 국내선 여객기가 2일 남부도시
카가얀 데 오로에 착륙하다 실패한 후 실종됐다고 항공관리들이 말했다.

실종 항공기의 소속사인 세부 퍼시픽 항공의 디에고 가리도 전무는 이
여객기가 DC 9기로 1백10석의 좌석을 갖추고 있으며 외국인 몇명을 포함,
99명의 승객과 5명의 승무원을 태우고 있었다고 밝혔다.

가리도 전무는 여객기가 예정시간인 오전 11시 3분(현지시간)에 착륙에
실패한 직후 필리핀 공군이 수색이 나섰다고 전했다.

여객기 조종사는 실종직전 카가얀 데 오로의 관제탑과의 교신에서
비행기가 3천4백88m 고도에서 하강하고 있으며 아무런 문제가 없어 정시에
착륙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됨을 알렸다고 가리도 전무는 덧붙였다.

실종 여객기는 이날 오전 9시 마닐라를 출발, 경유지인 중부도시
타클로반에 예정대로 착륙했으며 다시 이 곳을 10시 20분에 떠나 카가얀 데
오로로 향하던 중이었다고 그는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