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옥신을 비롯한 치명적인 유독 화학물질들에 의한 환경 오염을 방지하기
위한 국제조약이 오는 2000년에 체결될 것 같다고 유엔환경계획(UNEP)
소식통들이 28일 밝혔다.

소식통들은 이 조약이 유독 화학물질의 환경오염을 방지하기 위한 최초의
국제협정이 될 것이라면서 유독 화학물질 대책이 전세계적 차원에서 점점
더 필요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같은 조약 체결을 위해 첫번째 국제 협상이 UNEP 주관하에 내년
6월말부터 7월까지 제네바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밝히고 이 국제조약에서는
다이옥신, PCB, DDT 등을 비롯해 독성이 강하고 용해가 잘 되지 않는
화학물질 12종류가 규제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이 조약은 서명국들에 대해 이들 화학물질의 오염 배출량을
줄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그 생산과 사용의 제한을 촉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 조약은 선진국들에 대해 개발도상국들이 오염을 퇴치하는데
재정적, 기술적 지원을 증대하도록 권장하게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