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제는 내년 2~3월까지 계속 침체를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오미고지 일본 경제기획청장관이 25일 말했다.

또 향후 3~6개월의 경제 전망을 보여주는 주요경제활동지수가 경기 저조
쪽으로더 접근했으며 지난 11월의 산업생산 감소율도 예상치를 훨씬 웃도는
등 일본 경제의 적신호가 계속되고 있다.

오미 장관은 경단련 모임에 참석해 경제가 내년 2~3월까지 계속 침체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내년 4월 시작되는 일본의 98회계연도중 1.9%의 실질
성장이 반드시 달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취한 규제추가완화 및 법인세감축조치의 효과가 나타나려면
"벚꽃이 필 때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기획청은 25일 향후 3~6개월의 경기를 예고하는 주요경제활동지수가
지난 10월 55.6포인트로 한달 전의 63.6포인트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 지수의 경계점은 50포인트로 이보다 아래일 경우 이론적으로 경제가
주저앉을 것임을 의미한다.

또 통산성도 이날 지난 11월의 광업.제조업 지수가 한달 전에 비해 4.1%
떨어졌다고 잠정 집계했다.

이는 통산성이 당초 예상했던 2.2% 및 경제 전문가들의 예측치인 2.5%를
모두 크게 웃도는 것이다.

통산성은 이와 함께 일본의 산업 생산 기조가 그간의 "안정"에서 "약세"로
전환됐음을 인정했다.

통산성의 이같은 부정적 평가는 지난 근 2년사이 처음 이뤄진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