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오는 24일 캐나다 벤쿠버에서 열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에서 인터넷 상거래 등에 관한 장기적인 공동협력구축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샬린 바셰프스키 미 무역대표부(USTR)대표는 19일 "18개 APEC 회원국간
서로 다른 무역관행을 조화시키기 위해선 무엇보다 상호협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셰프스키는 또 APEC 회원국간 무관세교역이 완결되는 시점인 오는 2020년
에 앞서 환경관련 일부 품목에 대해서는 무관세 적용시점을 앞당기는 방안도
제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APEC 정상회담에서는 최근의 동남아 경제위기에 관한 공동 대처
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