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사태가 협상을 통한 외교적 해결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가운데
미국은 18일 걸프지역에 F-117 스텔스 전투기와 B-52 폭격기 등을 추가
배치, 이라크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강화했다.

미국방부는 이날 빌 클린턴 대통령이 이라크 남부에 배치된 지대공미사일
부대의 위협적 움직임에 대처하기 위해 걸프지역에 대한 공군기 추가배치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케네스 베이컨 국방부 대변인은 이라크가 남부에서 유엔의 비행금지구역을
감시하는 미군 비행기를 격추시키기 위해 미사일부대를 이동배치하고 고도의
경계태세를 유지하는 등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사담
후세인은 다른 저의를 갖고 있는 것으로 생각되며 우리는 이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샌디 버거 백악관 국가안보담당 보좌관도 클린턴 대통령이 이라크 사태를
둘러싼 "매우 불확실한 상황 때문에" 고위 보좌관들과 협의한 뒤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홍해를 항해중인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호의 걸프해역 도착에 맞춰 금주말
까지 추가 배치될 항공기의 규모는 발표되지 않았으나 F-117 스텔스 전투기
6대와 B-52 폭격기 6대, KC-135 공중급유기 4대 등 총 50~60대 가량일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