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태국 등 아시아국가들이 금융 및 환율위기로 곤경을 겪고 있으나
미국은 산업생산과 생산시설 가동률이 근래 최고 수준을 보여 호황을 계속
구가하고 있다.

17일 미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지난 10월 광공업과 유틸리티 부문의
총생산이 9월에 이어 다시 0.5%가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또 10월의 생산시설 가동률은 지난 95년 3월의 84.3%를 또다시 기록하면서
2년6개월만에 최고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FRB는 이어 지난 9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0.7%, 생산시설 가동률이 84.4%에
달했다는 지난달 발표를 산업생산 증가율 0.5%, 생산시설 가동률 84.2%로
수정발표했다.

한편 이날 뉴욕증시는 FRB의 발표가 당초 예상하던 공장가동률 84.7%,
산업생산증가율 0.6% 보다 낮게 나오자 금리인상의 원인이 되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그만큼 적어졌다고 안도, 채권수익률이 약간 내렸으며 주가에는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