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세계 원유 수요는 올해보다 하루 1백70만배럴 증가하고 이 증가분중
대부분은 개발도상국의 몫으로 돌아갈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지난 3년간에 걸친 세계 원유 수요의 계속된 증가에도 불구하고 최근
아시아의 금융위기로 아시아에서의 원유 수요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인도네시아 대표인 푸르노모 유스완토로는 17일
기자회견에서 "내년도 원유 수요가 하루 1백70만배럴 증가할 것으로 본다"며
"증가분중 1백만배럴은 개도국이 필요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세계 원유 수요는 하루 약 7천3백50만배럴로 추정되고 있다.

그는 개도국의 원유 수요 증가가 중국과 같은 개도국들이 견실한 경제성장
을 누리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이같은 내년도 증가분이 OPEC보다는
비OPEC 산유국들에 의해 충당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