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위기에 처한 국가를 원조하기 위한 소위 ''아시아 펀드''의 설립방식에
대해 관련국들 사이에 "광범위한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국제통화기금(IMF)이
17일 밝혔다.

IMF의 데이비드 넬러 아시아.태평양 담당 부국장은 "현 단계 아시아 및
기타 지역 국가들과의 협의에서 이같은 펀드를 지배하게 될 변수들에 대한
광범위한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일부 아시아 국가들 및 선진국 고위 관계자들은 18일부터 이틀간 마닐라
에서 회의를 열고 ''아시아 펀드''의 성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번 회의의 주의제는 위기에 처한 국가들에 대한 자금 지원 및
감시 차원에서 IMF의 자원을 보완하기 위한 IMF 자체 펀드의 설립안을 작성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IMF는 기존 IMF의 역할과 경쟁 관계에 놓이게 될 어떠한 펀드의 설립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표명하고 대신 자체 프로그램들을 보완할 수 있는
펀드의 설립을 주장해 왔다.

그러나 이미 참가국들 사이에 기존의 IMF 프로그램이 있다고 해도 위기에
처한 국가를 원조하기 위한 펀드가 활성화될 것이라는데 광범위한 이해가
이루어졌다고 넬러 부국장이 전했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 호주, 브루나이, 중국,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미국 등에서 차관급 재무 및 중앙은행 관리들이
참석한다.

또한 IMF, 아시아 개발은행, 세계은행 관계자들과 선진공업 7개국 (G7)
대표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최근 IMF는 동남아시아 국가들중 태국과 인도네시아에 구제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