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경제가 확장 국면을 맞으면서 기업가들과 소비자들이 느끼는 경기
전망이 지난 7년 사이 최고 수준으로 치솟고 있다.

유럽연합(EU) 집행위는 6일 발표한 월간 기업및 소비자 실사 지수에서
지난 10월중 EU의 제조업 설비 가동률이 83%로 7월의 82.1%보다 크게
늘어나는 등 생산활동의 호조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집행위는 또 신규 주문과 제조업 부문의 예상 수출물량도 지난 2년의
기간중 최고 수준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경제 여건은 기업가와 소비자들이 느끼는 경제전망에도 반영돼
10월중 경기전망 및 체감지수가 103.5(계절변동 조정치)로 지난 7년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광공업 전망 지수도 10월중 지난 2년래 가장 높았으며 소비자 전망 지수도
지난 10년간의 평균치를 웃돌았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