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동유럽국가들이 향후 12개월내에 동남아에서와 같은 통화붕괴 사태를
맞을 가능성이 높다고 독일의 한 경제분석 전문회사가 20일 예상했다.

도이체방크의 자회사인 도이체 모르겐 그렌펠은 이날 발표한 "초점 동유럽"
10월 보고서에서 "동유럽 국가들에 대한 위험등급을 평가 분석한 결과,
불가리아 루마니아 우크라이나 터키 등 4개국이 앞으로 12개월내에 통화붕괴
사태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불가리아는 1년내에 통화붕괴가 발생할 가능성이 80%이며 루마니아와
우크라이나는 40%, 터키는 30%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통화붕괴란 미달러화에 대한 환율이 한달사이에 15%이상 폭락하고 급격한
인플레이션으로 화폐가치가 10% 이상 하락하는 것을 의미한다.

보고서는 신용대출 증가 정도, 단기부채 비율,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실질환율변화, 수출증가, 미국 선물 가격 변화 등 6개 요소를 척도로 통화
붕괴 위험도를 측정했다.

불가리아는 이중 5개 항목, 루마니아 터키 우크라이나는 4개 항목, 러시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는 3개 항목, 체코 폴란드는 2개 항목, 헝가리
카자흐스탄은 1개항목에서 각각 기준치를 초과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