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당초 계획을 앞당겨 내년 여름부터 전화요금 자유화를 단행키로
했다고 우정성이 14일 발표했다.

우정성은 경제회복을 위해 규제철폐를 앞당긴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전화
요금승인제도를 철폐, 요금을 자유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정성은 당초 99회계연도부터 전화요금을 자유화 할 계획이었다.

이에따라 일본 통신회사들은 우정성이 정한 상한기준내에서 국내 장거리및
국제전화요금을 자유롭게 책정할 수 있게돼 업체들간의 요금인하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일본의 이동전화요금은 이미 자유화돼 있다.

우정성은 이같은 전화요금 자유화를 지역통화에도 적용하는 문제를 검토중
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