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9년 중반부터 미국 청소년들의 "TV시청의 자유"가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25일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프로그램 선별장치인 V칩의 기술표준을
발표하고 오는 99년 7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되는 13인치 이상의 모든 TV세트
에 이를 장착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V칩은 외설.폭력장면이 난무하는 프로그램 수신을 차단해 주는 특수 장치로
미국정부는 저질 TV프로그램으로부터 청소년들을 보호하기 위해 V칩의 의무
장착을 추진해 왔다.

FCC는 우선 내년 7월까지 전체 생산량의 50%에, 99년 7월까지는 모든 TV에
의무적으로 V칩을 장착토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ABC, CBS, FOX및 주요 TV방송은 다음달부터 V칩이 새로 제정된
프로그램 등급 분류기준을 인식할 수 있는 신호전파를 함께 내보낼 예정이다.

< 김혜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