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쿄=김경식 특파원 ]

일본 증권업계 4위인 다이와증권의 부사장이상 경영진 8명 전원이 퇴진키로
하는등 일본금융계가 총회꾼파문으로 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

다이와증권은 18일 도이 사다카네 회장(69)을 비롯 도젠 마사히로 부회장
(61), 에사카 모토오 사장(62)등 부사장 이상 경영진 8명 전원을 퇴진
시키기로 했다.

도이회장은 89년부터 9년동안 사장을 맡고 증권업협회장을 역임하는 등
증권계 실력자로 통해 왔다.

총회꾼 파문으로 인해 다이와증권이 노무라증권 다이이치칸교은행
야마이치증권에 이어 또다시 경영진퇴진이라는 불상사를 당하고 말았다.

다이와는 고이케 류이치 총회꾼 대표(54)에 주식자기매매 등으로 얻은
이익 6천7백만엔을 불법 제공한 혐의로 도쿄지점 특수부로부터 수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 핵심경영진 전원을 갈아치우기로 한 것이다.

다이와는 이미지를 쇄신하고 일본판빅뱅에 대비하기 위해 후임사장을
상무급에서 기용할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