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이성구 특파원]

동유럽보다는 구소련지역이 자동차 직접투자에 훨씬 유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분석기관인 DRI는 최근 "동유럽자동차산업 전망보고서"를 통해
"내수시장 증가율과 투자여건을 비교할 때 우크라이나 리투아니아등
구소련지역이 동유럽국가들보다 유망하다"고 분석했다.

이 기관은 그 근거로 "구소련지역 자동차메이커들의 경우 절대적인
대주주가 동유럽에 비해 거의 없는 상태"라며 "이에따라 VAZ, GAZ등
현지업체들은 미국 서유럽 한국자동차메이커들이 인수하기를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구소련지역의 내수시장규모는 현재까지 동유럽지역에 비해 작은편이나
내년부터는 이같은 상황이 역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