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김경식특파원]일본 히다치제작소가 오는 99년부터 차세대 메모
리로 주목받아온 2백56메가D램의 양산에 들어간다.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히다치는 오는 99년까지 모두 1천5백
억엔을 투자,이바라기현에 2백56메가D램을 생산하는 반도체공장을 건설
키로 했다.

히다치나가시에 들어설 이 공장은 올하반기 설비착공에 들어간 후
98년 시험라인을 가동,오는 99년 하반기부터는 본격 양산에 들어갈 예정
이다.

히다치는 생산효율을 높이기 위해 현재 사용하고 있는 웨이퍼보다 큰
3백 웨이퍼를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또 값이 폭락하기 쉬운 D램시황에 대응하기 위해 D램과 로직(논리)IC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혼류방식을 채택키로 했다.

생산규모는 3백 웨이퍼를 기준으로 월 2만장씩이다.

히다치는 올초만해도 시장성등을 이유로 2백56메가D램 양산을 2000년
이후로 보류한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당초 방침을 바꿔 차세대 반도체메모리 양산을 앞당기기로 한
것은 현재 16메가D램이 주종을 이루고 있는 메모리 시황이 계속 부진을
면치못해 수익성이 갈수록 악화된데 따른 돌파구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