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쿄=김경식 특파원 ]NEC 후지쓰 도시바등 일본 반도체 3사는 차세
대 메모리로 주목받아온 2백56 메가D램의 양산화를 보류하는 대신 98
년부터 1백28 메가D램을 생산키로 했다고 니혼 게이자이신문이 8일 보
도했다.

이같은 방침은 2백56 메가D램 양산이 기술적으로 어려운 데다 수요자인
미 IBM등이 1백28 메가D램의 양산을 요청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고 신
문은 전했다.

IBM등이 1백28 메가D램의 상품화를 원하고 있는 것은 현재의 반도체
회로 기술로는 2백56 메가D램을 제조하더라도 칩크기가 30~40%나 커지
게 돼 실용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반면 1백28 메가D램은 현재의 기술 연장으로 제품화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세계 반도체시장의 40%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일본의 반도체 업체는
현재의 주력메모리인 64 메가D램을 대체할 차세대 메모리로 2백56
메가D램 개발에 주력해 왔으며 당초 빠르면 내년부터 2백56 메가D램의
양산을 개시한다는 계획이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