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과 프랑스의 총선 승리로 새로운 지역강자로 부상한 유럽의 좌파세력은
유럽단일통화제도, 즉 유로의 성공적 시행을 위해 그 힘을 쏟아야 한다고
유럽사회주의정당(PES) 회의의 루돌프 샤르핑 의장이 5일 촉구했다.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와 리오넬 조스팽 프랑스 신임총리 등 유럽의
좌파정권을 이끌고 있는 9개국 정상들과 독일 사민당의 오스카르 라폰텐
당수 등 유럽 각국의 사회주의 정당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스웨덴
말뫼에서 열린 PES 회의에서 독일 출신의 샤르핑 의장은 개막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유럽연합(EU) 15개 회원국중 13개 국가에서 중도 좌파나 사회주의 연정이
들어서는 등 최근 유럽을 휩쓴 좌파의 총선승리를 자축하는 자리기도 한
이번 회의에서는 이달 중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연합(EU) 정상회담에
앞서 신유럽을 향한 각종 현안들에 대한 사회주의 정부들의 입장을 조율하게
된다.

이날 PES의장에 재선된 샤르핑씨는 "우리는 15개의 다른 통화체제와 15개의
각기 다른 노동시장정책을 갖고 있을 여유가 없다"면서 단일통화체제는
유럽의 번영을 지탱해 줄 버팀목이자 고용촉진 이라는 좌파의 목적을
성취토록 하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대회 개최국인 스웨덴의 외란 페르손 총리는 "신자유주의의 정책들이
실패한 이후 이제 공은 우리(사회주의자)의 코트로 넘어 왔다"면서 "자유.
정의.평등과 같은 가치들이 우리를 21세기로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같은 대회 참가자들의 발언과는 달리, 3일간의 일정으로 열리게
될 이번 회의에서는 각국이 여러 현안들,특히 단일통화제도 문제에 있어
현격한 입장차이를 보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덴마크의 경우, 유로 체제에 참여하지 않으려는 논의를 계속해 왔고,
페르손 총리가 이끄는 스웨덴 정부도 오는 99년에 시행되는 유로체제의
1라운드에서는 빠지기를 원하고 있다.

또 영국의 노동당과 프랑스 사회당, 독일 사회민주당(SPD) 등도 이 문제에
대해 각각 다른 의견을 갖고 있어 이견을 좁히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