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자동차 회사들의 러시아 공략이 본격화되고 있다.

지난해부터 러시아 진출을 예고해온 독일 폴크스바겐(VW)은 최근 현지업체
와 사업합작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VW의 체코내 자회사인 스코다는 이번 봄부터 스몰렌스크에서
"펠리시아" 모델의 조립생산에 돌입한다.

스코다의 밀란 스뮤트니 대변인은 "지난해 러시아에서 5천대의 펠리시아가
팔렸으며 이것도 없어서 못팔 정도였다"라며 "올해앤 그 두배가 넘는 1만대
이상을 팔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93년 폴란드에 진출해 혁혁한 전과를 올린 스코다는 이번에도 "러시아
특수"에 대한 기대를 감추지 않고 있다.

미국의 최대 자동차 메이커 제너럴모터스(GM)도 아담오펠 모델의 러시아
데뷔를 위해 여러 구트를 통해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엔 러시아제일의 자동차회사 아브토바즈, 핀란드의 중공업체 발멧,
러시아 자동차 연합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이중 아브토바즈와는 합작사업에 거의 합의한 상태며 생산공장
건설에 대한 최종 합의 과정이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GM은 생산공장을 대폭 늘려 "왕창생산"을 시작하려는데 비해 아브토바즈측
은 기존의 생산시설로 꾸려 가자고 주장하고 있다는 것.

GM은 가능한한 빠른 시일내에 협상을 마무리해 연간 3만~5만대를 생산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한국의 대우, 기아 자동차를 비롯해 포드, 르노, 벤츠, 도요타 등
유수한 회사들이 러시아 시장을 파고들기 위해 세부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세계의 자동차 회사들이 러시아를 주목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러시아는 전세계에 얼마 남지 않은 미개척지중 하나.

게다가 그 시장 잠재력은 그야말로 "측정불가"라는게 업계의 진단이다.

러시아 최대의 자동차 소비층은 구소련 붕괴이후 등장한 벼락부자들.

이들은 고급승용차를 구입하기 위해 언제든지 지갑을 열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

하지만 자동차 판매상들은 이 자발적인 고객들을 빈손으로 돌려보내기
일쑤다.

국내업체들의 생산능력이 한정돼 팔 물건이 달리기 때문이다.

수요가 공급을 멀찍이 앞지르는 환상적인 시장이 바로 러시아다.

미국의 컨설팅회사 DRI맥그로힐에 따르면 러시아의 신규 자동차 수요는
오는 2000년까지 50%가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외제차의 점유율은 94년 3%에서 10%이상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 매혹적인 시장에서 "한몫"을 챙기려면 직접 현지에 뛰어드는 것이
급선무다.

현장에서 제품을 직접 만들어 팔아야 러시아의 고관세 장벽을 피할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러시아가 마냥 호락호락하진 않다.

안그래도 중고수입차에 시장을 마구 빼앗기고 있는데 신경이 곤두선
러시아 자동차 업계다.

따라서 이들의 "밥그릇 지키기"투쟁은 점점 거세질 수 밖에 없다.

외국 자본 유치에 안간힘을 써온 러시아 정부도 물밀듯이 밀려드는 외국
회사들을 그저 환영할 수만은 없는 입장.

거대한 자본과 앞선 기술을 앞세운 외국회사들이 러시아 시장을 먹어치울
것이 불보듯 뻔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정부가 대문을 닫아 걸수는 없으리라는게
전문가들의 지적.

국가의 경제부흥을 위해서는 한푼의 자본이 아쉽기 때문이다.

세계 기업들과 러시아 업체간의 불꽃튀는 접전에서 누가 승리자로 등극할지
두고볼 일이다.

< 김혜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