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대륙의 통합계획에 큰 변수로 작용할 프랑스 총선이 25일 실시됐다.

프랑스 전역의 투표소에서 이날 아침8시(한국시간 25일 오후3시)부터
일제히 시작된 투표는 오후8시(한국시간 26일 새벽3시)에 마감됐으며 바로
개표작업이 시작됐다.

이날 개표직전까지의 여론조사결과는 집권 우파연합이 다수당을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통신은 총 5백77석의 하원의원을 선출하는 이번 프랑스 총선에서 우파연합
이 과반수의석보다 40석이상 많은 다수의석을 차지해 무난하게 좌파를 누를
것이라는 여론조사결과를 25일 보도했다.

그러나 이번 프랑스 총선은 12%이상의 높은 실업률로 경제상황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이 고조됐지만 유권자들은 유례없는 정치무관심을 보여
투표율은 낮았다.

이번 선거에서 과반수 득표자를 내지못한 선거구에서는 내달 1일 12.5%이상
득표를 한 후보자들만으로 2차선거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