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무역마찰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로버트 루빈 미 재무부장관은 2일 뉴욕증권거래소 이사회 연설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일간의 무역불균형은 양국간 무역분쟁으로 번질수도
있다"며 일본의 대미 무역흑자 확대경향에 우려를 표시했다.

그는 또 일본이 대미 무역흑자의 확대를 막기 위해선 엔저정책을 통한
수출증대를 지양하고 내수주도를 통한 경기확대 정책을 펴야 한다고 주장
했다.

루빈장관의 이날 발언은 4일 예정된 하시모토 류타로 일본총리와의 회담을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특히 주목된다.

미국의 대일 무역적자 규모는 지난 12월 1백5억달러에서 올 1월에는
1백27억달러로 늘어나는등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일본 언론들도 미 정부가 지난 93년 일본에 대해 GDP(국내총생산)대비
경상흑자 비율을 2%이하로 억제토록 요구해 양국 경제관계가 악화됐음을
상기시킨뒤 루빈장관이 4일 하시모토총리와의 회담에서 특정수치를 들어
흑자축소를 요청하면 일본측 반발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와관련, 프레드 버거스텐 미 국제경제연구소 소장은 이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대미 무역흑자를 둘러싼 양국간 무역마찰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미.일간 무역 불균형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엔화가치가
상당 수준으로 절상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달러가치가 지금 수준보다 더 높이 상승한다면 양국간 무역불균형
은 더욱 심화될 것이며 이는 무역분쟁으로 치달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