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영배 특파원] 미국의 PC시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부진을 면치
못할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미국의 유수한 산업조사기관인 IDC는 올해 PC판매가 산업용의 경우
14%, 개인용은 6%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했다.

IDC는 저조한 판매요인으로 PC업체들이 신기술제품을 내놓지 않아 소비자들
의 기대에 부응치 못하고 딜러들이 시장수요를 지나치게 높게 잡아 재고가
넘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94년도에는 인텔사가 펜티엄제품을,95년에는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윈도95등
획기적인 제품을 선보여 컴퓨터 전체 매출이 40%까지 신장했으나 그 이후 판
매를 부추길만한 제품이 나오지 않아 판매가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는 것
이다.

게다가 컴퓨터업체들이 재고처리,장래수요의 불확실성등으로 신제품시판을
의도적으로 지연시키고 있는 점도 저조한 신장의 한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인텔사의 경우는 재고를 처리할 목적으로 펜티엄에 그래픽과 사운드 기능을
추가한 MMX신기술제품 출하도 하반기로 미루고 있는 실정이다.

컴팩 패커드벨 IBM등 컴퓨터업체들은 이같은 수요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세
계적인 유통망구축, 광범위한 상품 포트폴리오 보유, 강력한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나서고 있다.

한편 컴퓨터회사들의 지난해 매출은 컴팩사가 미국시장점유율 13.1%를 차지
하면서 1위자리를 지켰다.

IBM은 획기적인 기술상품도입에는 실패했으나 가격경쟁력이 좋아 93년 이후
처음으로 시장점유율이 늘었다.

델사는 저가정책이 주효, 지난해 무려 5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반면 애플사는 신제품출고가 지연돼 시장점유율이 많이 줄어든데다 매출을
늘리기 위해 가격인하를 단행한 것이 오히려 엄청난 재정손실을 초래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3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