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내부에서 다이아몬드가 생성되는 과정과 똑같은 환경을 실험실에서
조성해 자연산 다이아몬드를 제조하는데 성공했다고 영국의 과학잡지
"네이쳐" 최신호가 보도했다.

이 잡지는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연구팀이 합성 다이아몬드와는 비교할
수 없는 아름다움과 투명성을 가진 "진짜 다이아몬드"를 인공적으로 만들어
냈다고 전했다.

지난 40년간 전세계적으로 흑연을 이용한 합성 다이아몬드가 생산돼
왔으나 합성 다이아몬드는 보석으로서는 인정받지 못하고 공업용 절삭용구로
이용되고 있다.

자연산 다이아몬드에 보다 접근하는 다이아몬드를 생산하기 위해 과학자들
은 자연상태에서 다이아몬드가 생성되는 과정과 같은 환경을 조성하는 방법
을 사용했다.

과학자들은 잘게 갈은 탄소가루에 니켈 가루를 소량 섞고 작은 다이아몬드
조각을 "결정핵"으로 이용했으며 여기에 같은 양의 물을 첨가해 약 8백C,
1.4킬로바 상태에서 50시간 동안 가열해 진짜 다이아몬드를 만들었다.

아직 자연산 다이아몬드 제조 공법이 명백히 규명된 것은 아니지만 분명한
것은 니켈이 중요한 촉매작용을 한다는 것이다.

아뭏든 이같은 다이아몬드 제조방법을 통해 보다 아름다운 다이아몬드가
공장에서 대량 생산될 날이 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