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및 의류 제조업체 나이키는 앤드루 영 전유엔대사와 그가 이끄는
굿워즈그룹에 나이키 해외 생산시설을 위한 새로운 행동규칙을 마련해
줄 것을 의뢰했다.

나이키의 이같은 결정은 특히 인도네시아, 베트남등 해외 공장에서의
근무 조건이 비인간적이라는 비난을 피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영
전대사는 행동규칙을 평가하고 하청업자들이 이를 준수하고 있는지 여부를
조사할 것이라고 24일 나이키측이 밝혔다.

이날 나이키가 발표한 성명에서 영 전대사는 자신은 인권 옹호자라고
전제하고 "나이키가 긍정적인 기업 변화의 선구자가 되겠다는 결의를 표명
했기 때문에 이 일에 참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나이키 해외 공장들은 주로 한국및 대만출신 하청업자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는데 근로자들이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 비인간적인 대우에 시달리고
있다는 비난을 받아 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