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요기관 지도자들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가 사상 최하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한 조사에서 밝혀졌다.

루이스해리스사가 실시한 최신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들의 신뢰도가
가장 높은 기관은 군대로 조사대상 37%가 군을 높이 신뢰하고 있다고 답변
했다.

그러나 군에 대한 신뢰도 역시 1년전 보다는 10포인트가 떨어졌다.

이 여론조사소가 지난 1월중순 1천명을 대상으로 1대1 면접조사한 결과
국민들의 신뢰도가 가장 낮은 기관은 법률회사로 이 분야에 큰 점수를 준
국민은 겨우 7%에 불과했다.

군대 다음으로 신뢰도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기관은 의료계(29%), 대법원
(28%), 교육기관(27%), 기성 종교계(20%)이며 신뢰도가 가장 낮은 기관은
법률회사 다음으로 조직 노동계(9%), 의회(11%), 언론계(11%), 행정부(12%)
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TV는 일반 언론계와는 달리 18%로 신뢰도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