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는 28일 독일, 프랑스 및 스위스 등 유럽
9개국에서 세계적인 식품회사인 네슬레, 다농 및 유니레버가 "인체와 환경을
해칠 수 있는 유전공학 제품"을 판매하지 말도록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그린피스 요원들은 이날 브뤼셀 소재 유니레버 본사 바깥에 콩으로 만든
소스 5t을 폐기했으며 다농사의 파리 건물과 네슬레의 스위스 사무소
앞에서도 "유전공학에 의한 것이 아닌 진짜로 만든 제품을 판매하라"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역시 시위를 벌였다.

그린피스는 이밖에 오스트리아,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체흐, 룩셈부르크
및 핀란드에서도 이들 3개사를 겨냥해 일제히 "유전공학 제품" 규탄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들은 이들 3개사가 유아식 등을 만들면서 "인체와 환경을 해칠 수
있는" 유전공학 방식으로 생산된 콩과 옥수수 등을 사용해 왔다고 비난
하면서 이를 즉각 중단토록 촉구했다.

그린피스는 이와 관련해 유전공학 방식으로 생산된 것이라면서 최근
미국산 콩과 옥수수가 유럽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저지하기도 했다.

한편 네슬레와 다농사는 "현재로선 유전공학 산품을 제품 생산에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