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거대 자동차 메이커인 제너럴모터스(GM)는 96년의 순익이 전년도의
68억8천만 달러에서 50억달러로 크게 감소했다고 말하면서 줄어든 순익중
12억달러는 파업 때문이었다고 발표했다.

GM의 96년 매출은 95년보다 2.4% 늘어난 1천6백41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전세계에서 판매한 자동차 수는 95년의 8백56만대에서 8백26만대로 줄었다.

존 스미스 사장은 파업으로 인한 지난 4.4분기와 96년 한해동안에 걸친
생산 감축으로 이 회사의 장래 소득규모를 전망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