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국내총생산(GDP) 기준으로 2.2%를 기록할
것이라고 시카고연방준비은행이 전망했다.

시카고연방준비은행은 28일 경기진단보고서를 통해 개인소비지출과 기업
투자및 정부투자등이 지난해보다는 다소 떨어질 가능성이 있어 금년도 경제
성장률은 전년대비 0.1%포인트가 낮은 2.2%에 그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또 금년도 인플레율은 작년보다 0.1%포인트 낮은 2.8%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으며 실업률은 5.5% 수준으로 작년말대비 0.1%포인트
높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연방준비은행 관계자는 이같은 계량적인 전망치로 볼때 금년도 미국 경제는
지난해의 경제상황을 기준해 호황도 불황도 아닌 "변화가 없는 지루한"
국면을 나타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