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석유메이저 텍사코사는 4일 애틀랜틱리치필드 등 3개 석유업체들과
공동으로 베네수엘라에서 세계 최대규모의 하마카유전개발에 착수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베네수엘라 북부에 있는 하마카유전은 확인매장량 1조2천억배럴,
가채매장량 2천7백억배럴규모로 하루 20만배럴씩 35년간 채굴할 수 있는
단일유전으로 세계 최대규모다.

총투자규모 35억달러에 이르는 하마카유전개발프로젝트의 지분은
애틀랜틱리치필드와 베네수엘라의 코포반사가 30%씩을 소유하며 텍사코와
필립스페트롤리엄이 각각 20%를 차지하게 된다.

4개사는 오는 99년부터 석유생산을 개시할 계획이며 생산원유를 베네수엘라
북부에 신설할 정유공장에서 미국산 ANS유종 수준으로 정제한 다음 시장에
출하할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