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특별행정구 초대 행정장관 동건화는 최근 수석장관 앤슨 챈(56)
여사에게 홍콩반환이후에도 계속 남아 주도록 간절히 부탁했다.

전형적 친영인사인 챈여사가 새정부에 잔류한다는 것은 홍콩의 앞날을
점칠 한가닥 실마리가 될 수 있다.

홍콩의 불투명한 앞날을 점칠 한가닥 실마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새정부가 현정부 2인자인 챈여사를 끌어안는 것은 "현재"와의 연결고리를
남겨두겠다는 뜻으로 비춰진다.

반환이후 어쩔수 없이 북경의 강한 입김을 받을 수 밖에 없는 홍콩에서
챈여사는 ''중화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중용에는 챈여사에 대한 홍콩 안팎의 지지도 크게 작용했다는 후문.

그녀는 지난해 영국의 더타임스지가 뽑은 "세계를 움직이는 여성 1백명"
에서 당당히 6위에 올랐다.

홍콩내 인기는 말할 것도 없다.

홍콩 성도일보가 행정장관 선거직전 실시한 "차기 행정장관감"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그녀는 53.8%라는 압도적인 지지표를 쓸어모았다.

동건화의 지지율이 8.5%에 그친데 비하면 엄청난 격차다.

챈여사가 앞으로 어떤 직위를 맡게 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묵직한" 직책일 것만은 틀림없어 보인다.

챈여사는 관직을 수락하는 자리에서 "동장관과 홍콩미래에 대한 비전이
같았다"고 밝혔다.

세계는 이것이 그저 "괜한 소리"가 아니길 바라고 있다.

<김혜수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