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의 대부분은 16일 열린 미대통령후보 제2차대토론에서 빌 클린턴
대통령이 공화당의 보브 돌 후보에게 승리를 거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CBS 뉴스 여론조사 결과 나타났다.

대토론이 끝난 뒤 30분만에 공표된 이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5%가 클린턴
대통령의 승리라고 응답한 반면 돌 후보가 승리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25%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응답자 중 11%는 무승부라고 답변했다.

이들은 3명 중 1명 꼴로 대토론의 영향으로 클린턴 대통령을 더 좋게 생각
하게 됐다고 밝혔으며 이같은 수치는 돌 후보에 대해서도 똑같이 나타났다.

그러나 대토론 결과,클린턴에 대한 인상이 나빠졌다고 밝힌 응답자는 5%에
그친 반면 돌 후보에 대해서는 부정적 이미지가 강화됐다고 말한 응답자가
25%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응답자 중 96%는 이날 토론으로 오는 11월5일에 행하려는 투표내용
이 바뀌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CBS 뉴스가 실시한 이같은 약식 여론조사는 정확성에서는 다소 떨어지나
전체적인 흐름을 반영하는 것으로 간주되고 있는데 이날 여론조사의 표본
추출 방법과 오차율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