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0년대 세계테니스계를 석권한 프랑스 테니스선수이자 악어마크로 유명한
라코스테 스포츠셔츠사 창립자인 르네 라코스테(92)가 12일 사망했다고 그의
가족들이 밝혔다.

딸 카트린은 라코스테가 고향 생 장 드 뤼즈에서 다리수술을 받은뒤 사망
했다고 말하고 장례식은 14일 치러진다고 전했다.

라코스테는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 2차례 우승, 유에스 오픈에서 2차례
우승, 프랑스 오픈에서 3차례 우승한 화려한 경력의 테니스 스타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