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정부는 경기를 부추기기 위해 예산 전용 방식으로 국내총생산(GDP)
의 1%에 해당하는 7억5천만달러를 올해안에 추가 투입해 공공 사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기예르모 오르티스 재무장관이 3일 밝혔다.

오르티스 장관은 국회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이 경기
부양책이 실행되면 멕시코 경제가 GDP 기준으로 올해 3%, 내년에는 4%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올해 상반기중 집행되지 않은 예산이 이 부양책을 실행하는데 전용될
것이라면서 그러나 일반 소비자의 장바구니까지 그 혜택이 돌아오려면 좀
더 시간이 걸리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오르티스 장관은 또 경제 개혁에 언급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규제
완화와 구조 조정을 계속할 예정"이라면서 "건설, 철도 및 통신 부문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멕시코 정부가 정치적 반발에 밀려 지난 6월로 계획했다가 그
실행을 늦춘 석유 부문 민영화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한편 에르네스토 세디요 멕시코 대통령은 오는 8일 국정연설을 할 예정
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9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