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민주당과 공화당이 오는 11월5일 대통령선거전에 나설 대통령.부통령
후보를 확정지음으로써 미국의 대통령선거전이 본격 개막됐다.

공화당은 12일 오전 10시 (한국시간 13일 오전2시) 샌디에이고에서 나흘간
일정으로 열릴 전당대회를 통해 보브 돌 전상원의원과 젝 켐프 전주택장관을
대통령과 부통령후보로 각각 공식화할 예정이다.

14일 투표로 대통령후보를 공식선출하며 보브 돌 전상원의원의 선출이
확실시된다.

이어 전대마지막날인 15일 돌 전의원은 자신의 런닝메이트로 잭 켐프
전장관을 지명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보다 늦은 오는 26일부터 나흘동안 시카고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대선전 준비를 위한 마무리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편 지금까지의 각종 여론조사에서 빌 클린턴후보에게 15~23%포인트차로
열세에 몰린 보브돌후보가 균형예산 세금감면 작은 정부등의 선거공약으로
앞으로 남은 선거운동기간동안 과연 "클린턴 절대우세"인 이번 선거판도를
뒤엎고 역전극을 이끌어낼지가 주목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