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신규취업자수가 급증하고 일반 근로자의 시간당 임금이 대폭 오르는
등 물가상승압력이 커짐에 따라 미금리인상시기가 크게 앞당겨질 전망이다.

미경제전문가들은 7일 지난 6월중 신규취업자수가 예상보다 8만여명 많은
23만9천명에 이르고 시간당 근로자평균임금도 5월에 비해 9센트나 오른
11.82달러에 달하자 미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물가안정을 위해 이번주중
에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당초 미국의 금리인상조치는 오는 8월에나 있을 것으로 예상됐었다.

한편 이같은 신규취업자급증으로 지난 6월 실업률은 전달의 5.6%에서 5.3%
로 떨어졌다.

일부 전문가들은 특히 근로자들의 시간당 임금상승폭이 사상최대를 기록한
사실을 중시, 인플레압력이 그 어느때보다 높아졌다고 지적하면서 금주초
에라도 금리인상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뱅커스트러스트은행의 존 윌리엄스 금융분석가는 FRB가 빠르면 8일 금리를
올릴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처럼 인플레우려로 인한 금리의 조기인상가능성은 증시에 대형 악재로
작용, 그동안 강보합세를 유지하던 뉴욕증시는 폭락세로 돌변했다.

지난 5일 뉴욕증시의 다우존스공업평균주가지수는 1백14.88포인트(2.01%)나
하락한 5,588.14를 기록했다.

이날 낙폭은 지난 3월8일의 1백71포인트 하락이후 최대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