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클린턴 행정부는 민간회사의 이라크산 석유수입을 공식 허용키로
했다고 5일 발표했다.

그러나 국무부는 이같은 조처가 대이라크 금수의 해제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니콜러스 번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와 함께 이라크산 석유수입에 참여하려는
민간회사는 재무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석유수출 대금이 한푼도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의 주머니에는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 대이라크 금수조치가 해제되지 않은 점을
분명히 했다.

한편 백악관의 마이클 매커리 대변인도 "이는 이라크에 대한 미국 정책의
변화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석유판매 대금이 고통받는 이라크
국민을 위해 쓰인다는 점에서 미국 회사의 이라크산 석유 수입을 지지한다"
고 말했다.

이같은 조치가 있자 미석유업체 모빌과 텍사코는 수급상황과 가격등을
감안, 이라크 원유수입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