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상원 군사위원회는 3일 당초 클린턴 행정부가 요구한 액수보다 1백29억
달러가 늘어난 총 2천6백70억달러 규모의 97년도 국방예산안을 통과시켰다.

그동안 국방예산안 증액을 둘러싸고 공화당측은 미국방위를 위해 보다
많은 무기와 군사장비 구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으나 클린턴 대통령은
이를 예산낭비라고 일축하며 거부권을 행사할 뜻을 밝혀왔다.

상원 군사위는 이날 예산안을 의결하면서 클린턴 대통령이 요구한 것보다
미사일 방위부문 비용을 3억달러나 더 계상했으며 전투기 헬기 로켓발사대
등 각종 군사장비 구입도 대폭 늘렸다.

이에앞서 하원 국가안보위원회는 지난 1일 미사일 방어체제 개발에 3억
5천만달러를 더 배정한 방위법안을 통과시킨바 있다.

윌리엄 페리 국방장관은 이와관련, "상원이 당초 요구액보다 1백30억달러나
늘린 예산안을 통과시킨 것은 받아들일수 없다"며 "클린턴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또다시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원 군사위는 해군용 F/A-18E/F 신형전투기 12대및 F/A-18C/D 구형전투기
6대구입을 위해 22억달러를 증액했고 C-17 병력수송및 화물수송기 구입대수
도 9대로 행정부 요구보다 1대를 늘려 24억달러를 배정했다.

이밖에 <>해병대용 AV-8B 해리어기 12대(3억8천3백만달러) <>F-16 팰컨
전투기 4대(2억1천3백만달러) <>C-130J 화물수송기(2억6천7백만달러) 4대
<>키오와 헬기 31대(1억6천8백만달러) <>V-22 경사회전익 헬기 6대(9억1천만
달러) <>다연장 로켓발사대 80기(1억8천5백만달러)등도 각각 구입대수를
늘리거나 신규계상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