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경기호조로 미주가가 급등하면서 세계 증시가동반 활황세를 보이고 있다.

일 도쿄주식시장에서는 16일 일본 연기금과 외국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몰리면서 오전한때 닛케이주가지수가 2만2천15.37까지 치솟았다.

닛케이주가지수가 2만2천선을 넘기는 지난 92년 2월10일 이후 4년2개월만
에 처음이다.

이같은 급등세는 기업이익 하락과 인플레우려등으로 주춤했던 미증시가
다시 상승곡선으로 돌아선데 자극을 받은 것이다.

이에앞서 15일 뉴욕주식시장에서는 지난주초부터 하락세를 지속했던 미
주가가 크게 올라 전날보다 60.33포인트(1.09%) 뛴 5천5백92.92에 거래를
마쳤다.

미주가는 인플레우려와 달러강세에 따른 미다국적기업들의 수익감소 전망
으로 지난주 하향곡선을 그렸으나 미기업들이 당초 예상보다 훨씬 높은
순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나면서 강력히 반등했다.

이날 미증권사 메릴린치는 올 1.4분기 순익이 사상최고치인 79%나 급등
했다고 발표했다.

투자회사인 밸류라인의 수석 투자가 필 올란도는 "미기업들의 순익이
당초 우려와는 달리 호조를 보이면서 앞으로 1-2주안에 주가가 5천7백선을
넘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앞서 유럽시장에서도 미주가상승과 달러강세가 유럽경기회복에 긍정적
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기대감에 따라 영국과 독일 주가가 최고치를 경신
하는등 주가가 일제히 급등세를 연출했다.

이날 영런던시장에서는 FTSE100지수가 전날보다 23.7포인트(0.63%) 오른
3천7백90.5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독프랑크푸르트시장에서도 닥스지수가 34.16포인트(1.36%)나 급등하면서
2천5백45.95에 거래를 마감,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밖에 불파리시장에서도 CAC-40지수가 전날보다 소폭(5.82) 올라
2천80.56에 거래됐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