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와 업계가 경기논쟁을 벌이고 있다.

일경제기획청과 중앙은행은 각각 월간경제동향과 단기경제보고서에서
다소 더디기는 하나 지난해 엔강세와 고베지진으로 침체됐던 일본경제가
올들어 뚜렷한 회복세에 접어들었다고 분석했다.

이에대해 일본업계는 성급한 낙관이라며 신중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세계반도체경기가 불투명해 기업들의 정보관련사업투자마인드가 위축되는
등 악재가 도처에 도사리고 있다는 것이 신중론의 배경이다.

일경제기획청은 최근 발표한 월간경제보고에서 공공부문투자증가와 건설
호황에 힘입어 경기가 회복세에 접어들었다고 분석했다.

보고는 지난1월의 공공부문투자증가율이 무려 37%를 기록하고 주택건설발주
도 7.2%로 껑충 뛰었다고 밝혔다.

정부관계자들은 그러나 수출부진과 높은 실업률, 민간부분의 투자부진이
여전히 경기회복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인정은 하고 있다.

정부의 경기낙관에 대해 일본기업인들은 매우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일본 매일신문이 지난 1월하순부터 2월초순까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기업인들은 국제반도체시장불투명등 악재를 들어 아직까지 국내경기가
회복세에 들었다고 볼수 없다고 응답했다.

지난 2년간 민간기업의 설비투자가 늘고 있으나 신장률이 1%미만인 미미한
수준일뿐 아니라 정보통신분야는 그나마 신장률이 다소 높은 반면 거품경제
이후 건설 부동산분야는 오히려 감소해 경기회복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보았다.

< 서명림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