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영배특파원]빌 클린턴 미대통령(민주당)과 공화당의 대통령후보로
유력시 되고있는 봅 돌 미상원 원내총무간의 대통령선거가 "오늘"실시될 경
우 미유권자들의 거의 절반은 클린턴대통령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
다고 11일 미시사주간지 타임 최신호(18일자)가 보도했다.

타임지는 CNN방송과 공동으로 지난 6,7일 성인 8백26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클린턴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49%인 반면에 공화
당 대통령후보 예비선거에서 현재 선두를 달리고 있는 돌 의원의 지지율은
40%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 이 여론조사에서 오는 가을 대선에서 클린턴대통령,돌의원,지난 92년
대선에 출마한 억만장자 로스 페로간의 3자가 대결할경우 유권자들의 지지
율은 클린턴대통령(46%),돌의원(33%),페로씨(14%)순으로 각각 드러났다.

그러나 공화당의 돌 후보가 그의 러닝 메이트(부통령후보)로 콜린 파월
전미합참의장을 지명하여 민주당의 클린턴대통령.앨 고어부통령과 대결할
경우 유권자들의 지지율은 공화당이 47%,민주당이 45%로 나타나 공화당이
승산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잡지는 만약 돌 후보가 러닝 메이트로 파월장군 대신 존 이글러 미시
간주지사나 크리스틴 T,휘트먼 뉴저지주지사(여)를 선택하여 민주당의 클
린턴.고어후보와 맞서면 38%대 50%,40%대 51%로 각각 패배할 것으로 나타
났다고 말했다.
타임은 무소속으로 지난 92년 대선에 출마,유효표의 19%를 획득했던 페로
씨는 자신의 재출마를 아직 결심하지 않았지만 재출마쪽으로 기울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