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수출품중에서는 일본상품의 품질이 가장 우수하다는 평을 받고 있으며
이어 독일 미국 프랑스제의 순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제품은 대만에 이어 11위에 그쳤으며 멕시코와 러시아 브라질
제품은 12~14위를 보였다.

이같은 분석은 24일 여론조사기구인 갤럽과 미국의 광고선전 전문기관인
보젤월드와이드가 17개국 2만명이상을 상대로 세계 주요 14개 수출국의
상품품질에 대한 소비자여론을 조사한 결과 밝혀졌다.

이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중 제일 많은 39.4%가 일본제품이 아주 우수
하다고 대답, 가장 나은 평가를 받았는데 지난해의 38.5%보다도 좋다고
평하는 경향이 더욱 두드러졌다.

이어 독일제에 대해서는 소비자중 35.1%가 아주 우수하다고 말했으나 작년
(36%)보다는 선호도가 낮아졌으며 미국제는 32.2%로 품질 평가면에서 3위를
차지했다.

이역시 작년(34.3%)보다 크게 떨어지는등 독일제와 미제가 일본상품과의
경쟁에서 더욱 밀릴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줬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